안락사 반려동물에게 마지막 순간 일어나는 일

최현정 기자
에디터 최현정 기자|
때로는 여러분의 가장 친한 친구가 여러분을 필요로 할 때, 여러분은 거기 없을 수 있습니다. 한 동물애호가가 최근 수의사에게 물어본 내용이 인터넷을 슬프게 했습니다.

“제가 가는 동물병원 수의사에게 직업에서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그가 말하길 90%의 주인들이 자신의 애완동물 저세상으로 떠나보내야 하는 순간, 방에 들어오려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가 안락사 주사를 놓기 전, 동물들이 마지막 순간 애타게 찾는 것은 자기 주인이라고 합니다. 이 말이 절 가슴 아프게 했습니다.”

트위터 사용자 @jessi_dietrich가 7월 27일 적은 이 글은 9월 13일 현재 4만2000번 넘게 공유됐고, 좋아요 반응도 14만 건이 넘었습니다.

주인이 함께하는 것이 애완동물의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테일즈닷컴의 수석 수의사 션 맥코믹은 가디언에 다른 관점에서 이야기했습니다.

그는 “불확실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물러서 있는 사람들을 겁쟁이라고 불러선 안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애완동물 주인과 수의사 사이에 안락사 도중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인지 진지한 대화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동물 자선단체 파란 십자가는 안락사하는 개의 곁을 못 지켰다고 주인들이 부끄러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들이 안락사를 볼 수 없다고 죄책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세요. 만약 여러분이 매우 불안정하다면, 개를 불안하게 할 수 있어요”라고 관계자는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