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측 “구하라 이미지 손상? 경찰 조사 지켜볼 것”

곽현수 기자
에디터 곽현수 기자|
사진│스포츠동아DB
직방 측 “구하라 이미지 손상? 경찰 조사 지켜볼 것”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가 남자친구와 다퉈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경찰에 따르면 9월 13일 오전 0시 30분경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 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대해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했다. 그는 결별을 요구하는 A 씨와 다툰 것으로 알려졋으며 경찰은 구하라를 추후 출석시켜 조사할 예정이다.

이 같은 전개에 구하라의 소속사인 콘텐츠 와이 측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현재 구하라 본인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또한 구하라의 이번 사고에 소속사만큼 당황한 곳이 있다. 그를 CF 모델로 활용 중인 부동산 어플리캐이션 직방 측이다.

직방 측은 이날(9월 13일) 동아닷컴에 “일단은 경찰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하니 그 결과를 유심히 지켜볼 예정이다. 현재 구하라의 이미지 손상과 관련한 입장을 정리하지는 않았다”면서도 “계약 당시 모델의 이미지 손상 등에 대한 사항 등은 다 적용되었지만 아직까지 그런 조항을 활용할 계획은 없다”고 못 박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