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한국방송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어디든 달려가겠다”

전효진 기자
에디터 전효진 기자|
사진제공: JDB엔터테인먼트
코미디언 박나래가 대한민국 대표 예능퀸임을 입증했다.

9월 3일 열린 ‘제 45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에서 박나래가 코미디언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한국방송대상’은 전국 지상파 방송사에서 출품된 201개 작품과 88명의 방송인을 대상으로 최종 23편의 작품과 22명의 방송인을 선정하는 시상식이기에 수상의 의미가 더욱 뜻깊다.

박나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예능神(신)으로 강림한 듯 감칠맛 나는 입담과 개성 넘치는 싱글라이프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일상 속 소탈하고 인간적인 면모로 유쾌한 감동을 주는가 하면 정체불명 썸&쌈(?)을 넘나드는 로맨스까지 소화하며 다채로운 웃음을 선사했다.

또 자신의 아지트인 ‘나래바(BAR)’를 하나의 인기콘텐츠로 탄생시킴과 함께 ‘브라이덜 샤워’, ‘나 혼자 패키지 여행간다’, ‘여름나래학교’, ‘나래바(BAR) 집들이’ 등 역대급 재미를 선사한 수많은 에피소드로 유쾌한 엔도르핀을 전파, 진정한 예능여신의 면모를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공개 코미디, 리얼 버라이어티, 토크쇼, 뷰티 등 다양한 콘셉트의 프로그램에서 전천후 활약을 선보이며 믿고 보는 대세 예능인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박나래는 ‘한국방송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의 영예를 얻으며 대체불가 개그감각을 실감케 하고 있다.

박나래는 수상 직후 “진심으로 감사하고 정말 행복하다. 중학교 때 장래희망이 ‘종합방송인’이었는데 오늘 상을 받으며 꿈에 아주 가까이 다가간 것 같아 기분이 묘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불러주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 이 한 몸 다 바쳐 구르며 더욱 더 단단한 사람이 되겠다”라며 진심어린 소감을 전했다.

박나래는 MBC ‘나 혼자 산다’, tvN ‘코미디 빅리그’, ‘짠내투어’, ‘놀라운 토요일’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사랑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