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쌤! 뚱땡이가~" 회원 조롱하다 '카톡 실수'로 걸린 필라테스 강사

김가영 기자
에디터 김가영 기자|
필라테스 강사가 자신이 관리하는 고객을 ‘뚱땡이’라고 칭한 것이 알려져 논란입니다. 

8월 20일 페이스북페이지 ‘광진구 대신전해드려요’에는 체중 감량을 위해 서울 광진구의 한 필라테스 학원을 다녔다는 한 누리꾼 A씨의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A씨는 비만일 때 필라테스를 시작해 30kg을 감량하고 정상체중이 되었다고 합니다. “원장님이 송파구에서 운영하실 때부터 회원이었다가 아차산으로 확장 이전하실 때 따라 옮겨서 수강했다”라고 밝혔을 정도로 강사를 믿고 운동을 해왔다고도 밝혔습니다.

하지만 A씨는 최근 강사가 자신을 ‘뚱땡이’라고 칭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카카오톡 캡처본을 공개했습니다.
필라테스 강사는 “쌤~ 뚱땡이가 아침부터 오후에 수업 2시로 앞당길 수 있냐고 해서 그때는 쌤 출근 전이라 안된다고 했어요”라고 보냈습니다. 동료에게 보내야 하는 메시지를 고객에게 잘 못 보낸 겁니다. 

바로 실수를 인지한 강사는 “회원님 쏘리쏘리. 톡 잘 못 보냄요”라고 사과합니다. 

아무런 반응이 없자 약 13분 후 다시 장문의 메시지가 이어집니다. 강사는 “그냥 회원님이 통통했을 때부터 저한테 운동하러 다니셔서 한참 어린 학생이라 귀엽기도 하고 그래서 제 딴에는 별명 반 애칭 반 그렇게 말했던 건데 제가 경솔했던 것 같아요!”라고 사과하며 “지금은 정말 날씬하고 예쁘세요! 이건 정말 팩트!!”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A씨는 “긴 말 안 할게요. 솔직히 본인도 말 안 되는 거 아시죠? 앞으로 다른 회원들에게는 조심스럽게 행동하시길 바라요~ 고작 한마디 실수가 저리 긴 글로도 수습이 안되니까요”라면서 환불을 요청했습니다.
A씨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사연을 전해면서 “여태 이런 마음으로 수업하셨다니 뒤통수가 많이 아프다”라고 심정을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분노했습니다. 게시글에는 “아 너무 속상했겠다… 하트까지 붙여놨던 필라테스 선생님이었는데(Hwang*******)”, “와 변명이 더 소름 끼침(피터**)”, “저도 필라테스 다니는데 쌤들이 이렇게 생각할까 봐 무서워요(민*****)”, “평소에도 자기 회원들 얼마나 욕하고 다녔을까…(재*)” 등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어떤 누리꾼은 사과 태도가 너무 가벼운 것 아니냐는 지적도 했습니다.

한편 필라테스 강사 측 입장을 들어보려 학원 측으로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