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다가오는 게 겁난다” 폭염에 채소·과일값 폭등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전남 장성군 삼서면 한 과수원에서 농민들이 폭염 때문에 썩어 상품가치가 없어진 사과들을 한곳에 모으고 있다(위 사진).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삼가저수지는 가뭄으로 물이 마르면서 바닥이 거북 등딱지처럼 갈라졌다. 사진=동아일보 DB
추석이 한 달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계속되는 폭염으로 채솟값에 이어 과일 값까지 치솟는 등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수박 소매가격은 9일 기준 2만7407원으로 3일(2만4638원)과 비교해 2769원이 올랐으며 지속적인 인상세를 보이고 있다. 수박 1통 최고값은 3만2900원, 최저가는 2만2000원으로 2만 원대를 훌쩍 넘는다. 한 달 전 수박 가격은 1만6556원으로 작년 같은 날(2만265원)과 평년 가격(1만8599원)과 비교해도 1만 원 정도 차이가 난다.

폭염 여파로 수박뿐만 아니라 일부 채소·과일류 가격도 2~3배 이상 상승했다. 이날 양배추 1통 소매가격은 6530원으로 평년 가격인 3010원과 비교해 2배 이상 훌쩍 넘었다. 일주일 전 가격은 5674원, 한 달 전 가격은 2968원이었다.

시금치도 평년 가격의 2배 이상으로 올랐다. 전날 가격은 1kg당 1만7712원으로 평년 가격인 8800원보다 2배 이상 비쌌다. 한 달 전인 5382원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비싼 셈이다.

복숭아 역시 올 여름 들어 꾸준히 가격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같은 날 기준으로 복숭아(백도·10개) 가격은 2만905원으로 평년 가격인 1만8831원을 웃돌았다. 일주일 전 가격은 1만8191원으로 2714원 올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이달 사과와 감귤, 포도, 복숭아 등 주요 과일 도매가격이 일제히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품목별로는 이달 사과(쓰가루 10㎏ 기준) 가격은 전년 같은 기간 3만600원보다 높은 3만1000~3만4000원으로 예상된다. 감귤(하우스온주 1㎏ 기준)과 포도(켐벨얼리 5㎏ 기준)도 각각 5500~5700원, 1만9000~2만1000원에 공급될 전망이다.

복숭아 예상 가격은 레드골드가 10㎏ 기준 3만2000~3만5000원, 천중도백도가 4.5㎏ 기준으로 지난해 1만6500원보다 오른 2만~2만3000원이다. 다만 배(원황 15㎏ 기준)는 저장배 가격 약세 영향으로 지난해(3만7800원)보다 낮은 3만~3만3000원에 거래될 것으로 보인다.

농업관측본부는 올해 감귤을 제외한 주요 과일의 생산량이 일제히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품목별로는 사과 14.4%, 배 20.4%, 복숭아 11.6%, 단감 7%, 포도 8.4% 등 생산이 감소할 전망이다. 이 가운데 감귤만 1%포인트 소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과일만 ‘금(金)값’인 게 아니다. 올 초 가공식품 가격이 줄줄이 올랐다. 오뚜기는 지난달 초 라면을 제외한 16개 품목 가격을 최대 27.5% 인상했다. 이에 오뚜기 자른당면은 5100원에서 6500원으로 27.5% 올랐으며 구수한 누룽지(컵)도 1300원에서 1500원으로 15.4% 비싸졌다.

또 3분 햄버거와 3분 미트볼 가격은 기존보다 200원(9.1%) 오른 2400원으로 조정됐다. CJ제일제당은 햇반과 스팸, 냉동만두 등 일부 가공식품 가격을 평균 6~9% 인상했으며 제과업체인 롯데제과, 해태제과, 크라운제과도 올해 들어 가격 인상에 동참했다.

업계 관계자는 “계속되는 폭염에 가뭄, 가축 폐사 등으로 피해가 번지면서 올해에는 가격이 오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아닷컴 박지수 기자 jisu@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