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논란’ 민유라 “다시 시작…팬들에게 진 빚 갚겠다”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민유라 인스타그램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국가대표로 참가했던 민유라가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과의 팀 해체 후 심경을 밝혔다.

민유라는 10일 인스타그램에 "다시 시작합니다. 아직 풀리지 않은 숙제는 곧 풀릴 것이라 생각하며, 제가 팬분들께 진 마음의 빚은 더 열심히 해서 두 배로 갚겠습니다. 끝까지 믿고 저를 다시 일으켜 세워주신 아드리안 코치님, 이고르 코치님, 그리고 카멜랭고 코치님께 감사드립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앞서 지난달 민유라와 겜린은 불화설에 휩싸였다. 민유라는 지난달 19일 인스타그램에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지난 2개월 동안 코치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다"라며 연습 중단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의 훈련비용 마련을 위한 크라우드펀딩에 대해서는 "겜린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서 펀드는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가지고 있다"며 "(후원금이)어떻게 쓰이고 있는지는 알지 못하지만, 팬들이 그 내용을 궁금해한다고 겜린에게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겜린은 인스타그램에 "유라와 그녀의 부모님이 거짓을 만들어 스포츠맨십을 어긴 것에 대해 충격을 받았고 실망했다"라며 "오늘 유라가 나에 대해 한 말은 모두 거짓말이며, 거짓말이라는 걸 증명할 수 있다. 유라와 그녀의 가족은 체면을 차리기 위해 나를 비방하고 있다"라고 주장하며 민유라와 SNS 설전을 벌였다.

이후 민유라의 아버지는 공식입장을 통해 "이제 본의 아니게 팀이 깨지게 되었고, 베이징 올림픽 참가가 불투명 해졌으므로 그 후원금은 후원해주신 분들께 돌려드려야 하지 않을까 하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다"라고 상황을 정리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