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 고소인 측 “파라다이스 카지노는 작업할 수 없는 곳”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사진)가 도박 빚 6억 원을 못 갚아 피소된 가운데, 슈 측이 "고소인 두 사람에게 '작업'을 당한 것이나 다름없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 고소인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9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슈에게 3억5000만 원을 빌려준 A 씨와 2억5000만 원을 빌려준 B 씨의 법률대리인 박희정 변호사는 "슈 측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전파하며 의뢰인들의 명예까지 훼손하고 있어 중요 사안에 대해 바로잡겠다"라고 밝혔다.

먼저 슈의 변호사는 7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슈가 A 씨와 B 씨에게 작업을 당한 것이나 다름없는 상황"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박 변호사는 "파라다이스 카지노는 적법하게 운영되는 카지노로 이른바 '작업'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아니다. 하물며 고소인들은 카지노와는 무관한 평범한 사람들"이라며 "고소인들이 슈를 적극적으로 카지노로 유인해서 불법적인 이익을 취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슈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전파하고 의뢰인들의 명예까지 훼손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슈 측이 "슈가 도박 빚의 높은 이자를 감당하지 못해 돈을 갚지 못했다. 하지만 갚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있고 이미 상당액을 변제했다"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박 변호사는 "A 씨가 변제받지 못한 3억5000만 원은 원금이며 B 씨도 원금을 전혀 변제받지 못했다"라고 반박했다.

고소인들 주장에 따르면 슈는 6억 원을 갚지 않은 채 6월 중순부터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었고, 현재까지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박 변호사는 "슈가 절박하게 부탁해 고소인들은 마지못해 여러 번에 걸쳐 돈을 빌려줬다. 슈가 변제 능력이 충분하고, 제때 갚을 것이라는 취지의 말을 했기 때문에 믿고 빌려준 것"이라며 "이후에도 슈가 돈을 더 빌려달라고 요청했지만, 고소인들이 빌려주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5일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최성필)에 따르면 슈는 올해 6월 서울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카지노에서 2명으로부터 각각 3억5000만 원과 2억5000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돼 수사를 받고 있다. 소속사가 없는 슈는 5일 언론 보도 후 한 법무법인에 사건을 의뢰한 상태다.

슈는 "분명한 것은 6억 원이라는 큰 금액을 빚진 것은 맞지만, 전액을 도박자금으로 써 버린 게 아니다"라며 "빌린 돈을 꼭 변제하고 다시는 물의를 일으키지 않을 것을 다짐 드린다"라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