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르, 음바페 추태에 분노 “프랑스처럼 이기느니 벨기에처럼 질 것”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벨기에의 에당 아자르가 4강전 후반 막판 비신사적인 행동을 한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를 비판했다.

앞서 벨기에는 7월 11일(이하 한국시각) 새벽 3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벨기에는 후반 6분 사무엘 움티티에게 헤더 결승골을 허용한 뒤 동점골을 얻기 위해 파상공세를 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음바페의 비신사적인 플레이가 나왔다. 음바페는 벨기에의 스로인 상황에서 공을 내주지 않은 것도 모자라 경기장 안으로 공을 가지고 들어가 드리블을 시도하며 시간을 지연했다.

경기 후 아자르는 음바페의 행동에 대해 “나는 프랑스처럼 이기기보다는 벨기에처럼 지는 것을 택하겠다”고 지적했다.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 역시 “프랑스는 ‘안티 풋볼’을 구사했다. 그것은 그들의 권리이지만 보기 좋은 모습은 아니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