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0만원 내면 맛집으로 홍보”, 미셰린 가이드 식당에 황당 제안

윤우열 기자
에디터 윤우열 기자|
사진=임기학 셰프 인스타그램
국내 유명 셰프가 한 방송 프로그램 작가로부터 협찬비 770만원을 내면 ‘맛집’으로 홍보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서울 강남에서 프랑스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임기학 셰프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방송 프로그램 작가로부터 받은 섭외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임 셰프가 공개한 문자 내용을 보면, 자신을 섭외작가라고 소개한 이는 “저희 프로그램은 상당히 관심을 많이 받고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냉면 맛집으로 후기도 되게 좋고 맛집이라고 해서 연락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협찬사 비용 부가세 포함 770만원이 발생한다. 조금 부담스러우면 12개월 할부로 한달에 부가세 포함 64만원 정도 발생 된다”며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홍보효과로 아깝지 않게 도움 되실 거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임기학 셰프 인스타그램
문자를 보낸 이는 기본적인 정보도 찾아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임 셰프는 프랑스 요리 전문가로 그가 운영하는 ‘레스쁘아 뒤 이브’는 2018년 미쉐린 가이드에 이름을 올렸다. 미쉐린 가이드 평가원으로부터 “정통 프렌치 비스트로, 유행에 흔들리지 않는 클래식 프렌치 메뉴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는 평을 받았다. 그런데 섭외작가는 그의 식당을 냉면 맛집으로 알고 연락했다고 한 것.

임 셰프는 섭외 문자와 관련, “770만원을 준다고 해도 안할 것 같은데 되레 내라니…. 방송이란 게 결국 이런 건가”라며 실망감을 토로했다.

이후 임 셰프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어 새 글을 통해 “외식업을 평생 업으로 생각하며 몸담고, 조금이라도 외식업과 외식 문화가 발전하기를 바라는 사람으로서 무분별한 방송 제안으로 진정성보다는 홍보를 목적으로 정보의 공해를 일으키는 것에 심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제안을 여러 번 받아보았지만 이번만큼은 이 무분별함이 도를 넘는 듯 싶어 공개를 했다”며 “하지만 어떤 특정 업체나 개인을 곤경에 빠뜨리지고자 함은 아니었으므로 게시물은 삭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부디 미식이라 부를 수 있는 올바른 외식문화가 생겨나고, 대가를 받고 자격이 없는 곳에 자격을 부여해 소비자를 현혹하는 방송 따위는 없어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임 셰프는 세계 최고 요리대학으로 꼽히는 존슨앤웨일스 대학교를 졸업한 뒤 뉴욕 최고 스타 셰프 다니엘 블루의 ‘DB 비스트로’에서 일했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2008년 프랑스 레스토랑을 열었다.

그는 2015년 제1회 블루리본 어워드 외국음식 부문 ‘올해의 셰프상’을 수상했고, 같은 해 최현석, 오세득 셰프 등과 함께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셰프끼리’에 출연하기도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