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료 ‘1308억’ 유벤투스 가는 호날두, 레알에 남긴 말은…

최정아 기자
에디터 최정아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신(神)’이라 불리는 포르투갈의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유벤투스로 이적한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는 1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유벤투스로 옮긴다고 발표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의 의지와 요청에 따라 그의 유벤투스 이적에 합의했다”며 “우리에게 그는 영원히 위대한 상징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벤투스도 성명을 내고 레알 마드리드에 이적료 1억 유로(약 1308억 원)를 주고 호날두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 말까지 4년이다.

발롱도르 5회 수상에 빛나는 호날두는 2009년 이적료 8000만 파운드(1180억 원)에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2번의 리그 우승과 4번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호날두는 이날 레알 마드리드 홈페이지에 게재된 장문의 편지를 통해 “나에게 보내준 팬들의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9년 간 몸담은 팀을 떠나는 심경을 밝혔다.

호날두는 “내 인생에서 새로운 도전을 해야할 때라고 믿었다. 그래서 구단에 이적을 요청했다. 이해해주길 바란다”면서 “레알 마드리드에서 보낸 9년은 환상적이었다. 특별한 형태로 축구를 즐겼던 기억은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라운드와 라커룸에는 훌륭한 동반자가 있었다. 팬들의 지지도 엄청났다. 모두가 힘을 합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연패와 최근 5번의 대회 중 4번 우승을 차지했다. 그들과 함께 발롱도르 4회, 골든슈 3회를 수상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는 내 가슴 속에 있다”며 “회장, 임원, 동료, 감독, 코치, 의무팀, 물리치료사 등 모두가 쉬지 않고 배려해줬다”고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스페인 축구계에도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9년 동안 위대한 선수들과 싸운 것은 짜릿한 경험이었다. 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호날두는 “오랜 기간 많은 생각을 했다. 지금이 새로운 사이클을 받아들일 시기라고 생각한다”면서 “이 유니폼과 (홈 구장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는 내가 언제 어디에 있든 가슴 속에 영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