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돌로 ‘퍽’, 조현병 40대 남성 묻지마 폭행에 4명 피해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MBN 뉴스 캡
40대 남성이 주유소 직원, 택시 기사, 행인을 이유 없이 폭행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4일 특수폭행 등 혐의로 최모 씨(40)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최 씨는 이날 오전 7시쯤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주유를 한 후 계좌이체로 주유비를 지불하겠다며 주유소 사무실로 들어갔다.

하지만 주유비가 입금되지 않자 주유소 직원이 최 씨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최 씨는 멱살을 잡으며 주유소 직원을 위협했다. 또 직원이 나간 후에는 바닥에 큰절을 올리는 황당한 행동도 취했다.

이에 주유소 직원은 경찰에 신고했고, 최 씨는 차를 몰고 도망갔다. 주유소 인근 공원에 도착한 최 씨는 자신과 마주친 행인을 폭행했다.

그러다 갑자기 택시를 잡아탄 뒤 택시기사의 얼굴을 때렸다. 택시기사가 도망가자 최 씨는 벽돌을 들고 쫓아가 또 폭행을 했다. 이어 자전거를 타고 가던 행인을 벽돌로 내려쳤다.

이 모든 폭행은 20여분만에 일어났다. 4명의 피해자 중 1명은 최 씨의 폭행으로 머리를 크게 다쳤다.

최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하지만 최 씨는 자신의 폭행 사실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람이 조현병 환자, 정신분열증 환자여서 지금 자기가 한 행동 자체를 기억 못 한다. 모른다고 한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최 씨는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범행 동기를 추가 조사한 후 이르면 25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