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의혹 쏟아진’ 김기덕 감독, 결국 이혼 진행 중

최현정 기자
에디터 최현정 기자|
김기덕 감독이 이혼 소송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6월 11일 스포츠월드는 김기덕 감독이 변호사를 선임하고 이혼소송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기덕 감독 측근의 말을 빌려 “김기덕 감독이 이번 미투 논란으로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라며 “김기덕 감독의 가족이 더 이상 살 수 없을 정도로 정신적인 피해를 받고 있다”라며 이혼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한편, 김기덕 감독은 3월 MBC ‘PD수첩’을 통해 성추문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방송에서는 영화 ‘뫼비우스’에 참여한 여배우와 김기덕 감독 작품에 참여했던 여배우들이 겪었던 성추문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김기덕은 앞서 자신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배우를 무고죄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맞고소했다. 이어 ‘PD수첩’을 통해 성추문 의혹을 제기한 여배우 2명과 제작진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함께 고소했다.

이에 대해 ‘PD수첩’ 제작진은 “취재 당시 자신에 대한 의혹에 대해 제작진의 충분한 반론기회 부여에도 별다른 반론을 하지 않았던 김기덕 감독이 ‘PD수첩’ 제작진을 형사 고소한데 대해, 제작진은 유감을 밝힌다. 차후 수사기관의 조사과정에서 진실이 드러나리라 기대한다”라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