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용 측 “사내이사 퇴임, 젝스키스 팬 갈등과 무관”

전효진 기자
에디터 전효진 기자|
고지용 측이 애디티브 사내이사직 퇴임이 젝스키스 팬과의 갈등 때문이 아님을 밝혔다.

6월 11일 젝스키스의 전 멤버 고지용이 애디티브 사내이사에서 사임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따르면 고지용은 2014년 8월 크리에이티브 광고 회사 애디티브를 설립했고 2016년 11월 애디티브 이사에 취임했지만 애디티브 법인등기부에 따르면 고지용은 지난 5월 30일 사임했다. 시기가 젝스키스 팬들과의 논란이 불거진 이후라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고지용 측은 동아닷컴에 "이미 올해 초 퇴임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다른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젝스키스 팬들과의 갈등은 퇴임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산책 walk to the dinner place

Ko Ji Yong 고지용(@ecojiyong)님의 공유 게시물님,

앞서 젝스키스 팬클럽은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고지용 씨를 제외하기를 YG엔터테인먼트에 요청한다”는 제목으로 성명을 발표했다. 팬들은 고지용이 재결합에는 참여하지 않으면서 애디티브 사업에 젝스키스의 브랜드를 투자자 모집을 위한 사업계획에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젝스키스는 2000년 팀 해체 이후 2016년 MBC '무한도전'을 통해 재결합했다. 당시 고지용은 젝스키스 활동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고 2017년 1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개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