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영 아들 선물 자랑…아이에겐 역시 엄마가 1순위

스포츠동아
에디터 스포츠동아|
사진=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고소영이 아들의 선물을 깨알 자랑했다.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들이 준 선물’이라는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아들 민준이가 직접 만든 것으로 보이는 숟가락 네 개가 보인다. 

종이가 아니라 도자기로 만든 ‘수준 높은’ 숟가락이다. “아빠한테 항상 감사해요”, “엄마 난 엄마한테 항상 감사해요”라는 카드도 있다. 

고소영은 2010년 장동건과 결혼해 아들 민준, 딸 윤설을 두고 있다. 카드에 쓴 글씨도 또박또박 잘 썼다. 근데 엄마 카드가 더 크고 글자도 많네. 솔직히 말해봐. 엄마가 더 좋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