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관광객 맞이 도우미, ‘가짜 웃음’ 지었다가 직장 잃을 위기

이예리 기자
에디터 이예리 기자|
태국 돈 무앙 공항에서 관광객을 맞이하는 도우미 두 명이 ‘가짜 미소를 지었다’는 이유로 온라인 상에서 조롱 당하고 있습니다.

화려한 전통의상을 차려 입은 이들은 버스에서 내리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환영하는 의미로 꽃목걸이를 걸어주고 환하게 웃으며 같이 사진을 찍어 주는 일을 맡았습니다. 한 번 버스가 올 때마다 수십 명에 달하는 관광객을 맞이해야 하고 하루 종일 활짝 웃어야 하니 쉬운 일만은 아닌데요. 몇 시간 내내 웃는 얼굴을 유지하는 게 힘들었던 도우미들은 결국 사진을 찍을 때만 환하게 웃고 찍지 않을 때는 억지로 웃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중국인 관광객들이 도우미들의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온라인에 공유하면서 두 사람은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했습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사진 찍는 순간에만 웃었다가 곧바로 무표정으로 돌아가는 도우미 모습을 따라 하며 “가식적인 가짜 웃음 기분 나쁘다”, “이럴 거면 왜 일하나”, “해고해야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문제가 커지자 기자회견까지 열렸습니다. 두 여성 중 한 명은 “그 날 따라 너무 더웠고 쉬지도 못 하고 계속 일하느라 지친 상태였다. 또 우리가 입고 있던 전통의상은 통풍이 잘 안 되는 소재라서 정말 힘들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관광객 분들이 귀찮았던 게 아니고 그저 지쳤던 것뿐이다. 인터넷에서 심하게 공격받고 있어 너무 힘들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여행사와 계약을 맺고 두 여성을 고용했던 담당자 또한 “체력적, 정신적으로 지친 상황이라 벌어진 일로 보인다. 쉴 틈 없이 관광객 그룹들이 계속 도착해서 휴식시간을 가질 여유가 없었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