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교수, ‘노무현 비하’ 일베 자료로 수업…일부러? 낚여서?

정봉오 기자
에디터 정봉오 기자|
사진=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경북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수업 중에 교수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이 담긴 강의 자료를 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북대 측은 사실 확인에 나섰다.

5월 11일 페이스북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페이지에는 “식영과(식품영양학과) 수업을 듣는 중 고래회충에 대해서 설명하는 피피티(PPT) 사진 자료로 아래와 같은 사진이 사용됐다”는 설명과 함께 고래 이미지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이미지가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제보 내용을 정리해 올린 페이지 관리자는 “학생들이 수업 듣는 중에 헛웃음을 짓는데도 해당 교수는 전혀 당황한 기색이 없이 설명을 쭉 이어갔다. 고래회충을 설명하는데 일반 고래 사진이 아니라 굳이 고인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을 써야했을까? 저는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해당 합성 사진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간 베스트저장소(일베)’가 고인을 비하하기 위해 합성한 사진으로 보인다. 일베 회원은 그간 고인의 얼굴을 코알라 등의 사진과 합성, 유포해 비판 받아 왔다.

해당 강사는 “수업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미지를 찾다가 해당 사진이 있어서 단순하게 사용했다”고 말했다.

경북대 관계자는 5월 11일 동아닷컴과 통화에서 노 전 대통령 비하 논란에 휩싸인 강사의 이 같은 해명을 전하며 “해당 강사는 경북대학교 소속 교수가 아닌 시간 강사”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강사가 지난 학기에도 식품영양학과 수업을 맡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강사 본인이 강의 자료에 합성 사진을 사용한 것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합성된 것을 알고 사용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조사 중에 있다”면서 “자세하게 조사를 해서 학칙에 근거해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