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물오물…언니 몰래 과자 먹는 ‘포커페이스’ 아기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어렸을 적 친구나 형제에게 간식을 빼앗겨 본 경험이 있다면 이 아기를 보고 공감할 수 있을 겁니다.

최근 해외 네티즌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이 아기는 언니 몰래 과자를 먹느라 특급 작전을 펼치고 있는데요. 아이는 다리에 담요를 덮고 앉아 그 담요 속에 과자 봉지를 숨겨놓았습니다. 주위에 사람이 왔다갔다 할 때는 시치미 뚝 떼고 아무 것도 안 하는 척 하다가 보는 눈이 없어지면 슬쩍 과자를 꺼내 먹는 모습이 마치 비밀 요원 같습니다.

네티즌들은 아기의 통통한 손이나 볼이 정말 귀엽다며 “진지해서 더 웃긴다”, “오물오물 꺼내 먹는 모습이 사랑스럽다”, “옆에 있는 언니 신경쓰느라 정작 영상 찍고 있는 사람은 눈치채지 못 한 듯. 역시 아기는 아기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