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미 시구 본 방송사별 해설위원들, 모두 감탄…‘엄지 척’

김은향 기자
에디터 김은향 기자|
사진=윤보미(스포츠동아)
‘야구 천재’ 그룹 에이핑크 멤버 윤보미(25)가 또 다시 훌륭한 시구를 선보였다. 이에 방송사별 해설위원들도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앞서 윤보미는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에 앞서 LG 유니폼을 입고 시구를 했다.

이날 윤보미는 시구를 하기 전부터 시선을 끌었다. 보통 여성 시구자는 투수판 앞쪽 잔디밭에서 공을 던지지만, 윤보미는 투수들이 공을 던지는 투수판에 섰기 때문.

마운드에 오른 윤보미는 포수를 응시하다가 잠시 숨을 고르고 홈플레이트까지 공을 던졌다. 그가 던진 공은 포수 유강남의 미트에 정확하게 꽂혔다.

이를 본 SBS 스포츠 최원호 해설위원은 감탄사와 함께 “스트라이크”라고 말했으며, 관중은 윤보미를 향해 박수를 보냈다.

이에 대해 SBS 스포츠 정우영 캐스터도 “(윤보미가) 워낙 시구에 정통하다”며 “정말 직구를 던진다”고 평가했다.

최원호 해설위원은 “그립도 신경 써서 잡는다”며 “정말 대단하다. 스트라이드가 저렇게 오픈되어 있는데도 멀리 던지는 거 봐서는 기본적으로 파워가 좋은 것 같다. 힘 있는 투구 동작이었다”고 칭찬했다.

MBC 허구연 야구 해설위원은 “투구판을 밟고 던지는 여자 연예인은 처음 봤다. 직접 본 여자 연예인 시구 중 으뜸”이라고 평했다.

앞서 윤보미는 훌륭한 시구로 주목을 받아왔다. 이번이 4번째 시구. 그는 2014년 첫 시구 당시 완벽한 자세와 강속구를 선보이며 야구 팬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