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두고 못 가요” 불난 집서 탈출 거부한 일곱 살 아들

이예리 기자
에디터 이예리 기자|
사진=sina
어머니가 화재로 무너진 가구에 깔려 움직이지 못하자 자기 혼자 탈출하고 싶지 않다며 끝까지 어머니 곁을 지킨 일곱 살 소년 이야기가 알려졌습니다. 천만다행히 아이와 어머니 모두 목숨을 건졌지만 어른보다 약했던 아이는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홍콩 매체 SCMP에 따르면 하이난 성 산야 시에 사는 진 밍리(Jin Ming Li·7)군은 지난 3월 30일 집에 불이 나자 황급히 어머니에게 달려갔습니다. 당시 아버지 진 하이타오 씨는 아침 일찍 출근해 집에 없었습니다.

어머니 리 시인(Li Xiyin)씨는 불길 탓에 쓰러진 가구와 물건들에 깔려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그는 아들에게 ‘얼른 나가라. 너라도 살아야 한다’고 재촉했지만 아이는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나가야 저도 나갈 거예요”라며 어머니 옆에서 떠나지 않았습니다.

불행 중 다행히 곧 구조대가 도착해 모자를 구출해 냈지만 밍리 군은 유독가스 탓에 호흡기가 손상돼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일반병실에 입원 중인 어머니 리 씨는 “내가 아들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너무도 마음이 아팠다. 혼자서라도 탈출해 주기를 바랐는데, 이 어린 아이가 나를 지키고 싶었나 보다”라며 슬퍼했습니다.

밍리 군 치료비를 대느라 온 가족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전역에서 도움의 손길이 찾아왔습니다. 모금이 시작된 지 네 시간 만에 45만 위안(약 7600만 원)이 모였습니다. 총 치료비는 50만 위안(약 8471만 원)정도일 것으로 예상되나 아이 몸 상태 변화에 따라 최대 100만 위안(약 1억 7000만 원)까지 들 수도 있다고 합니다.

아버지 진 씨는 “도움 주신 분들께 온 가족이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있다”며 아들을 잘 보살피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