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품격과 가치” 택배기사 위해 ‘무료 카페’ 준비한 주민들

조혜선 기자
에디터 조혜선 기자|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최근 전주의 한 아파트 주민들이 택배 기사를 위해 무료 카페를 운영해 화제다. 이는 다산 신도시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에서 택배 차량을 두고 황당한 요구를 하고 나선 사태와 비교되면서 더욱 관심을 끌었다.

지난 10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전주 모 아파트 한 평 카페'라는 제목으로 두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아파트 1층에 ‘한 평 카페’가 자리잡은 모습이 담겨 있다. 여기에는 ‘택배 기사님, 경비 아저씨, 청소 아주머니, 우체부 아저씨, 배달 기사님을 위한 한 평 카페입니다’라고 쓰여 있다.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이어 ‘집에 있는 차와 간식을 함께 나누고 싶은 주민은 아래에 있는 박스에 담아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알고 보니, 이는 전주시 덕진구의 에코시티 데시앙아파트에 사는 1층 주민이 직접 꾸민 카페로 밝혀졌다. 이후 다른 주민들도 함께 ‘품격 있는’ 차 대접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에 네티즌들은 크게 감동했다. “저런 게 진짜 명품아파트 같다”, “아름답다! 이게 바로 품격이다”, “훈훈하다” 등 박수를 보냈다.

한 네티즌은 “관리비를 저렇게 쓰면 하나도 안 아까울 듯”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