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갑질 논란, 박창진 “본인 위한 사과”

윤우열 기자
에디터 윤우열 기자|
사진=박창진 전 사무장 인스타그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의 당사자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본인을 위한 사과”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창진 전 사무장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현민 전무의 사과문자를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하나는 배운 듯 합니다. ‘진심이 아니더라도 빨리 덮자’로 말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뉴스 나오니 사과하는 건 진정성보다 본인의 이익을 위한 거겠죠”라며 “그러나, 본인을 위한 사과는 피해자 입장에서 우롱과 조롱으로 느껴질 뿐입니다”라고 지적했다.

이날 조 전무는 한 광고대행업체와 회의를 하던 중 해당 업체 직원에게 물을 뿌리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와 회의를 하시면서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져 물이 튄 것은 사실이나 직원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조 전무는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직원들에게 일일이 개별적으로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해당 업체 팀장에게 보낸 사과 문자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조 전무는 “망설이다가 직접 사과를 드리는 게 도리인 것 같아 문자를 보낸다”며 “지난번 회의 때 제가 정말 잘못했다. 광고를 잘 만들고 싶은 욕심에 제가 냉정심을 잃어버렸다”고 사과했다.

이어 “최선을 다하시는 것 알면서도 내가 왜 그랬을까, 정말 많이 후회했다. 어떻게 할까 망설이다가 시간이 많이 흘렀다”며 “이제라도 사과드리는 것이 맞는 것 같아 이렇게 팀장님께 문자 드린다”고 전했다. 해당 사과 문자는 지난 3일 보낸 것으로 돼 있다.

조 전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사과문은 조 전무의 페이스북에서 삭제된 상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