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초청작 발표…홍상수♡김민희 ‘탈락’

정희연 기자
에디터 정희연 기자|
제71회 칸 국제 영화제로 향할 작품들이 공개됐다.

4월 12일 오후(한국시간) 칸국제영화제 사무국은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생중계로 공식 초청작을 발표했다.

가장 유력한 후보였던 ‘버닝’은 예상대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버닝’은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자 유아인과 할리우드 스타 스티븐 연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인다. 앞서 이창동 감독은 영화 ‘시’를 통해 제63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았다. 그가 연출한 ‘밀양’은 전도연에게 제60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안기기도 했다. 연출작이 세편 연속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룬 이창동 감독. 그는 2000년 제35회 칸 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 된 ‘박하사탕’, 2003년 제 43회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다시 한번 소개 된 ‘오아시스’까지 6편의 연출작 중 5편이 칸 영화제에 진출하게 됐다.

유아인은 생에 처음 레드카펫을 밟게 됐다. 스티븐 연은 지난해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레드카펫을 밟는다. 또한 전종서는 데뷔작으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지난해 ‘클레어의 카메라’와 ‘그 후’로 칸 영화제에 초청받았던 홍상수는 고배를 마셨다. 그의 뮤즈이자 연인 김민희가 출연한 ‘풀잎들’(가제)를 통해 칸 영화제에 다시 가기를 기대했지만 홍상수의 연출작이 초청작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배우 이나영과 장동윤이 출연하고 윤재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뷰티풀 데이즈’도 초청작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해영 감독의 ‘독전’과 변혁 감독의 ‘상류사회’도 출품했으나 탈락했다.

윤종빈 감독의 ‘공작’은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진출했다. 이로써 윤종빈 감독은 지난 2006년 ‘용서받지 못한 자’가 제59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된 이후 두 번째로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주연배우 황정민은 ‘곡성’(비경쟁 부문)으로 조진웅은 ‘아가씨’(경쟁 부문), ‘끝까지 간다’(감독 주간)로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윤종빈 감독은 “설렘의 기억을 간직한 칸 국제영화제에 다시 초청받게 되어 영광이다. 긴 시간 함께 영화를 만들어온 ‘공작’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초청 소감을 밝혔다.

한편, 1946년을 시작으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칸 국제 영화제는 베니스, 베를린 국제 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불린다. 올해로 71회를 맞은 칸 국제 영화제는 5월 8일부터 19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