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볼 타고 놀던 남아, 러닝머신 밑으로 팔이…죽을 뻔!

박태근 기자
에디터 박태근 기자|
피트니스센터에서 짐볼을 갖고 놀던 아이가 러닝머신 밑으로 빨려 들어가는 안전사고가 중국에서 일어났다.

지난 4월 10일 데일리메일은 중국의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지난 7일 촬영된 CC(폐쇄회로)TV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서 4~5세로 보이는 사내아이는 요가 할 때 쓰는 짐볼에 엎드려 놀고 있었다.

이 아이는 호기심이 발동했는지, 작동 중인 러닝머신 뒤에 공을 밀착시켰다. 그러자 순식간에 러닝머신의 벨트가 고무 재질의 짐볼을 빨아들였고, 아이의 팔도 함께 빨려 들어갔다.
그러나 러닝머신 위에서 운동하던 여자는 기계가 요동치는데도 당황했는지 멈출 생각을 안 했고, 아이는 팔이 어깨까지 기계 아래로 빨려 들어간 상태에서 몇 초간을 발버둥 쳤다.

이때 엄마로 추정되는 한 여자가 황급히 달려와 아이를 붙잡아 힘으로 빼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아이를 주의 깊게 살피지 않은 것과, 응급상황에 현명하게 대처하지 못한 부분 등에 대해 비난을 쏟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