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병원 입원한 동안 3000여만원 훔친 남성

김가영 기자
에디터 김가영 기자|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여자친구가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한 사이 여자친구의 집에 몰래 들어가 금품을 훔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4월 9일 이모 씨(28)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뉴시스에 밝혔습니다.

이 씨는 여자친구가 병원 입원으로 집을 비운 지난 1월 29일 오전 11시 여자친구 집으로 침입했습니다. 그는 여자친구의 오피스텔 비밀번호를 알고 있었으며, 옷장 안의 현금, 귀금속 등 115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여자친구의 신용카드를 17차례, 총 1250만 원을 인출하는 등 총 3165만 원을 빼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사실을 안 여자친구는 경찰에 즉시 신고했는데, 당시 이 씨는 여자친구에게 “가만두지 않겠다”며 협박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오피스텔 CC(폐쇄회로)TV를 확인해 이 씨를 검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