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이 잘려나간 백조? 죽지 않고 다시 멀쩡하게 돌아온 이유!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2018-03-12 20:00
사진제공 -TOPIC / Splash News
최근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RSPCA)를 놀라게 한 사진이다. 보는 순간 간담이 서늘해지는데, 다행히 결과는 ‘해피엔딩’이란다.

소개된 사진과 함께 해외 언론매체에 알려진 내용은 이렇다.

다급한 목소리의 한 여성이 협회로 전화를 걸어온 날은 지난 2월 22일. 여성은 영국 체셔 웨스트브룩 인근을 차를 타고 지나가던중 연못 근처 자갈길에 목이 잘린채 쓰러져 있는 백조를 발견했다. 처참한 모습에 몹시 놀란 그녀는 신고를 했고, 연락을 받은 협회측은 조사관을 현장으로 보냈다.

잔인하게 목이 잘렸다는 말에 긴장하고 달려간 조사관 클레어 피셔(Claire Fisher) 씨, 그러나 막상 현장에 도착한 후 의료적 조치가 전혀 필요 없다는 사실을 알고 허탈한 웃음과 함께 안도했다고 전했다. 이유는 살아 있는 백조의 목이 잘린 것이 아니라 플라스틱으로 만든 백조 조각상의 목부분이 떨어진 것이기 때문.

피셔 씨는 “신고자는 백조가 근처 연못에서 나와 도로를 걷다 차에 치인 것으로 생각 한것 같아요. 신고자가 운전 중에 목격했다고 하는데, 백조 조각상과 도로는 꽤 거리가 있는 편이여서 실제 백조로 착각할 수 있을것 같네요” 라며 끔찍한 상황이 벌어지지 않은 것에 감사하며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한편 플라스틱 백조상이 어떤 이유로 훼손되었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공원 관리자의 빠른 조치로 곧 수리에 들어갔고 지금은 원래 있던 자리에 멀쩡한 모습으로 돌아왔다고. 

<동아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