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도로에 9개월 아기 기어 다니게 한 뉴욕 엄마

최현정 기자
에디터 최현정 기자|
차 뒷좌석에 있던 9개월 아기가 없어졌다 횡설수설
확인해보니 1살, 2살, 5살까지 집에서 쫓겨나
9개월 된 아기가 더럽고 위험한 도로 바닥을 기어 다니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크게 논란이 된 후 아이 엄마가 아동을 위험하게 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폭스 뉴스에 따르면, 뉴욕 북부에 사는 레드리카 포드(Ledrika Ford‧27) 씨는 지난 3월 9일 아동의 안전을 위협한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뉴욕 주 유티카의 경찰청은 보도 자료에서 페이스 북에 올라온 아기 동영상을 확인한 직후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아기는 도로를 기어 다니며 울었고 주변을 지나던 착한 운전자들이 아이를 구하려고 차를 세우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 중 한 남자가 아이를 안아 올렸습니다.
몇 시간 동안 수색을 한 끝에, 경찰은 마침내 엄마 포드 씨를 추적할 수 있습니다. 당시 포드 시는 아이가 어떻게 길에 있게 되었는지 모른다고 경찰에게 말했습니다.

포드 씨는 친척과 함께 차에 타고 있었는데, 뒷좌석에 안전하게 있는 줄 알았던 아기가 갑자기 사라졌다는 것입니다. 포드와 그 친척이 다시 자동차 온 길을 되돌아가 아이를 찾았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이 일을 아동 보호국에 통보한 후 포드 씨의 집을 방문했고, 10일 아침 11시 30분경 자녀 넷이 이 집에 없는 걸 확인했다고 유티카 경찰청의 브라이언 코로마토 경관이 말했습니다.

9개월 된 아기 외에도 1살, 2살, 5살 아이까지 집에서 쫓겨났다고 합니다. 현재 네 아이는 모두 오나이다 카운티 아동 보호 서비스에서 보호 중입니다. 

포드 씨는 유죄가 확정되면 최고 1년까지 징역형을 받게 될 수 있습니다. 그는 3월 23일 법정에 출두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