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비 “장례식 따위 하지 않을 거야” 의미심장 글… “설마” 걱정↑

윤우열 기자
에디터 윤우열 기자||2018-03-08 17:10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최근 아프리카 TV에서 BJ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강은비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3월 8일 강은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만약 오늘이 끝이더라도 내일이 끝이더라도 분명하게 말하는데 장례식 따위 하지 않을 거야. 그냥 나란 존재가 사라지길 원해. 이건 분명해”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강은비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려를 표했다. ju***은 “절대 나쁜 마음은 먹으면 안 된다”며 걱정했고, tj***은 “무슨 일인지 모르겠지만 힘내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앞서 강은비는 ‘페미니즘’과 관련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최근 강은비는 자신의 개인방송에서 “읽어봐도 그게(페미니즘)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여자 뭐 어쩌라는 거냐. 난 그냥 여자로 태어났고 그냥 여자로서 힘든 걸 얘기하는 것 뿐”라고 말했다.

또한 “나는 남자를 조금 위로 보는 경향이 있다. 나도 그걸 고치고 싶은데 그냥 그렇게 배우고 자랐다”며 “뭐 여자라서 싫은 것도 없고 남자라서 싫은 것도 없고 그런데 단지 그렇게 배운 것 뿐. 페미가 뭐냐. 나는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방송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페미니즘에 대한 의식이 부족하다”며 강은비의 발언에 반감을 드러냈고, 악성 댓글을 남기거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계속되는 악성 댓글과 메시지에 시달린 강은비는 지난 2월 19일 “오늘 이후로 디엠(DM·다이렉트 메시지)과 댓글 다 신고 및 고소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