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 인식하는 AI 카메라 ‘구글 렌즈’…안드로이드 지원한다

변주영 기자
에디터 변주영 기자|
사진=Google
그동안 구글 자체 제작 스마트폰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던 '구글 렌즈(Google Lens)'가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모든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미 IT 매체 더버지는 구글이 자사의 사진 앱 ‘구글 포토(Google Photos)’에 구글 렌즈 기능을 추가했다고 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로써 구글 앱을 다운받은 사용자들은 모두 구글 렌즈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구글 렌즈는 구글의 인공지능 음성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한 앱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한 이미지를 자동으로 인식한다.

예를 들어 꽃을 촬영하면 그 꽃의 이름이나 품종 정보를 자동으로 알려준다. 또 명함을 촬영할 경우 자동으로 연락처를 저장해주거나 명함 속 홈페이지 주소로 자동 연결되는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앱과 연동하여 지도 찾기, 인터넷 검색 등이 가능하며 음성 인식을 통해 명령어를 수행하는 등 확장성이 뛰어나다.

구글은 제조사와 안드로이드의 모바일 운영체제 버전에 따라 해당 기능의 업데이트 시기가 조금씩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iOS의 구체적인 지원 시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