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나은, ‘페미니즘 케이스’ 들었다고 악플 공격 받아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에이핑크 손나은이 SNS 사진 논란에 휩싸이자 게시글을 삭제했다.

손나은은 2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식당에서 퉁퉁 부은 얼굴을 감싼 손나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화보 촬영차 떠난 미국 뉴욕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논란이 된 것은 손나은의 인스타그램 문구와 휴대전화 케이스에 적힌 ‘GIRLS CAN DO ANYTHING’라는 문장이다.

이 문구는 한 패션 브랜드에서 내놓은 것이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페미니즘을 나타냈다”라는 주장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결국 논쟁이 거세지자 손나은은 이를 의식한 듯 문제가 된 사진을 삭제했다.

동아닷컴 이수현 기자 sh_lee00@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