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쇼트트랙 선수, 불시검문서 도핑 양성…男 5000m계주 출전 좌절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일본 쇼트트랙 선수가 도핑테스트에서 금지 약물 복용이 적발됐다.

산케이 신문 등 복수의 일본 언론은 2월 13일 "일본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케이 사이토(21) 선수가 도핑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라고 보도했다.

케이 사이토 선수는 경기 전 실시한 불시검문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쇼트트랙 유망주인 케이 사이토는 2013-2014년 세계 주니어 선수권 대회 3000m 계주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올림픽 출전이 처음이었던 그는 13일 평창올림픽에서 남자 쇼트트랙 5000m 계주의 5번째 주자이자 보궐주자로 뛸 예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