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맘 前남편 조용제 “강용석, 남의 아내를 탐하지 말라”

박예슬 기자
에디터 박예슬 기자|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씨
강용석 변호사와 불륜설에 휩싸였던 ‘도도맘’ 김미나 씨의 전 남편이 재판 결과와 함께 심경을 전했다.

조용제 씨는 2월 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전 도도맘의 남편 이였던 조용제다. 시끌벅적했던 홍콩 불륜 사건이 무려 4년이나 흘렀다. 제가 강용석 변호사를 상대로 제기한 ‘불륜행위로 인한 혼인파탄 손해배상청구 소송’이 지난 31일 판결이 나왔다”며 말문을 열었다.

조 씨는 “강용석 변호사의 혼인파탄 행위가 인정이 됐고, 4000만 원의 위자료 배상 판결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법조인들 말로는 4000만원 위자료 판결은 재판부가 상대의 책임을 매우 위중하게 판단했다는 걸 의미한다더라”고 전했다.

조 씨는 이어 “물론 이 판결을 기쁘다고 할 순 없다. 이 판결을 손에 얻었지만, 저는 재판과정을 통해 아이엄마와 상대의 불륜 행위를 다시 떠올리며 제 손으로 직접 정리해야 했고 또 법정에 나가서 증언해야 했다”

그는 “가정은 산산조각이 났고, 저는 일반인임에도 여러 차례 언론에 오르락내리락하며 며칠 밤을 쓰디쓴 가슴을 부여잡고 샜는지 모르겠다”며 “애들 엄마와는 헤어졌고, 부족한 아버지지만 아이들은 제가 키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저희 가족의 상처와 피해를 인정해준 재판부의 판단에 감사를 표한다”며 “저는 이제 제 자리로 돌아가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그리고 목숨보다 소중한 아이들의 비바람을 막아줄 바람막이가 되어 평생을 살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씨는 “법이 뭔지. 그동안 숱하게 되뇌었지만 참고 참았던 말을 상대에게 하고 싶다”며 강 변호사를 향해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한 가지 부탁이 있다. 이번 주말 교회에 가시거든, 당신 아내와, 당신 자식 손잡고 꼭 한번 읊조려주시길 바란다. 남의 아내를 탐하지 말라. 라고. 명심하고. 하긴 개 버릇 남 주겠냐마는 그래도 그거라도 해야지 사람 언어 하고 살지…”라며 “알아들었나, 앞으로도 법정에서 자주 보게 될 것이다. ○○○○야”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14년 강 변호사는 유명 블로거 김 씨와 불륜설에 휩싸였다. 조 씨는 2015년 1월 강 변호사를 상대로 1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강 변호사는 조 씨의 일방적인 주장이 보도되며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2억 원을 배상하라고 소송을 냈지만 이는 기각됐다. 강 변호사는 자신에 대해 악성 댓글을 남긴 누리꾼에게도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고 이는 일부 승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