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수현 “집에서 차별 당해…결혼할 때 속옷만…”

조유경 기자
에디터 조유경 기자|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설수현이 “예쁜 언니 설수진 때문에 차별을 많이 당했다”고 깜짝 폭로했다.

2월 1일 방송된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이하 카트쇼)’에서는 설수진과 설수현 자매가 출연했다.

이날 설수현은 설자매의 뛰어난 미모를 칭찬하는 주변 분위기에 “언니는 원래 예뻤고, 저는 용 써서 겨우 이 정도 된 거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어 “원래 얼굴도 달덩이 같았다. 심지어 이마마저 통통했는데, 신기하게 출산 후에 작아졌다”고 밝혔다.

또 설수현은 “내가 정말 서럽게 살았다”고 운을 떼 주위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뒤이어 “엄마가 예쁜 사람을 더 좋아한다. 그래서 어릴 때부터 되게 많이 차별 당했다. 제 서러웠던 시절은 아무도 이해할 수 없다”고 털어놔 의아함을 안겼다. 더불어 “옷은 늘 언니한테 물려 입다 보니, 내 옷이 별로 없었다”면서 “언니가 대학 입학을 하자마자, 엄마가 언니한테 예쁜 옷을 많이 사줬다. 그리고 나한텐 ‘너는 언니 옷 같이 입어’라고 하셨다. 그렇게 지내다 보니, 결혼할 때 짐 챙겨갈 게 없어서 거의 속옷만 들고 나왔다”고 덧붙여 현장을 놀래켰다.

이에 언니 설수진은 동생 설수현을 향해 “나이가 들면서 예뻐지기 쉽지 않은데, 동생은 나이 들면서 예뻐지는 타입이다. 매년 미모가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고 부추겼다. 또 스튜디오에서는 “어머님이 대단하신 것”이라며 “아무도 안 챙겨주니까, 스스로 자생력을 키워서 지금의 똑순이가 된 것”이라고 그를 위로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