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참전용사 아들 장례식…비자 거부당한 母

최현정 기자
에디터 최현정 기자|
출처=WREG
출처=WREG
출처=WREG
출처=WREG
PREVNEXT
1/4
백혈병과의 사투 끝에 사망한 한 미국 해군 참전 용사의 가족이 정부 당국의 무성의한 조치에 또 한 번 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미 국무부가 장례식에 참석하려는 병사의 친어머니에게 비자를 내주지 않은 것입니다.

최근 미국 WREG 보도에 따르면, 4년 경력의 해군 참전 용사인 응옥 트룽(Ngoc Truong‧22)은 만 22세 나이로 지난해 12월 17일 사망했습니다.

아칸소 블리스빌에서 보석가게를 하는 트룽 씨의 아버지는 현재 베트남에 있는 트룽 씨의 생모가 비자를 두 번 신청했으나 두 번 다 거부당했다고 언론에 말했습니다. 어머니는 결국 아들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떠나는 아들의 마지막 모습도 볼 수 없었던 겁니다.

트룽 씨의 부친은 “그것이 나를 격노하게 만든 이유입니다. 화가 났습니다. 왜 그런 겁니까”라고 언론에 말했습니다.

지난 10월 해군에서 제대한 트룽 씨는 플로리다에 있는 학교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할 계획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백혈병 진단을 받고 숨졌습니다.

묘비에는 그가 생전 좋아했던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명언이 새겨졌습니다. ‘조국이 여러분을 위해 무엇을 했는지 묻지 말고, 여러분이 조국을 위해 무엇을 했는지를 물어보라.’

그러나 고인의 가는 길에 국가는 재를 뿌린 셈입니다. 트룽 씨의 부친은 “우리 아들은 이 나라를 위해 일했습니다. 그런데 이 나라는 그 아이를 위해 무슨 일을 했습니까. 뭘 해준 거죠?” 그는 울분에 차서 물었습니다.

그는 왜 비자 요청이 거부되었는지 모르며, 미 국무부는 이 사실에 대해 아무런 해명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WREG에 “비자 발급 여부 기록은 미국 법에 따라 비밀로 처리됩니다. 특정 비자 거부 사례를 논의할 수는 없습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