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 영국서 교통사고 “병원 옮겼지만…”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사진=동아닷컴DB
은퇴 발표 당시 박지성과 모친 장명자 씨. 동아닷컴DB. 
전 국가대표 축구 레전드 박지성 현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모친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매체는 1월 12일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어머니 장명자 씨가 영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박지성의 한 측근이 밝혔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명자 씨는 영국 런던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지성 본부장은 지난해 11월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 본부장으로 선임되며 그가 경험한 선진 축구를 한국 유소년 축구에 뿌리내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