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개막前 ‘방탄’ 노래 2초 틀고 대박난 삼성전자

동아일보
에디터 동아일보|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삼성전자가 1월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 개막에 앞서 연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가 이틀째 화제가 되고 있다. TV와 음악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 ‘스포티파이’를 연동해 한 번에 음악을 트는 시연 도중 2초가량 흘러나온 ‘방탄소년단’ 노래 때문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1월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를 통해 미국 TV 데뷔 무대를 치렀다. 이후 미국 지상파 3사 토크쇼에 출연하며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국내 아이돌 그룹이다.

그동안 해외 경쟁사들과 비교했을 때 대형 행사에서 ‘감성’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던 삼성전자는 이번 프레스 콘퍼런스를 준비하며 대리급 젊은 직원들의 의견을 적극 받았다. 음악을 트는 시연을 할 때 요즘 가장 화제가 되는 방탄소년단 노래를 틀면 어떻겠냐는 한 여직원의 아이디어에 삼성전자는 방탄소년단 소속사와 직접 접촉해 소정의 저작권료를 지불하고 사용 허락을 받았다.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삼성전자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이윤철 삼성전자 전무가 음성명령으로 TV에서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틀었다. 인터넷 화면 캡처  
콘퍼런스 당일 아침까지도 과연 CES를 찾는 관람객들이 방탄소년단 노래를 알겠느냐는 내부 반대도 많았다. 하지만 이날 단 2초 정도 흘러나온 방탄소년단의 최신곡 ‘MIC Drop’ 전주에 행사장에서도 즉각 호응이 나왔다.

콘퍼런스가 끝나고도 방탄소년단 노래가 삼성전자 행사에 나왔다는 소식이 글로벌 팬 사이에 퍼지며 유튜브와 트위터 등에서 뒤늦게 영상이 화제가 됐다. 갑자기 ‘삼성전자 TV가 쿨해 보인다’고 인터넷 댓글이 달리는 등 예기치 못한 인기에 회사 측은 고무된 표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젊은 소비자층의 관심은 아무리 돈을 많이 쓴다고 해도 쉽게 살 수 있는 게 아니어서 이번 2초의 효과가 놀랍다”고 했다.

마침 다음 날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서 ‘MIC Drop’ 리믹스는 다시 인기를 끌며 역주행을 해 ‘핫 100’ 차트 66위에 이름을 올렸다.

라스베이거스=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