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투자자 “투자자금 다 돌려줄 건가” 격앙

정봉오 기자
에디터 정봉오 기자||2018-01-11 13:56
사진=동아일보DB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과열 투자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 거래소 폐쇄를 목표로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히자 투자자들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1일 오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커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가 투기,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어떤 상품 거래의 급등락과 비교했을 때 완전히 다른 차원으로 ‘김치 프리미엄’이 언론에 등장하는 것은 한국 거래가 비정상적이라는 해외의 평가가 내려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장관의 발언을 접한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격앙된 분위기다. 아이디 woog****는 가상화폐 거래소 관련 기사 댓글에 “아니 그럼 투자자금은 다 돌려줄 건가?”라고 밝혔다.

특히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박 장관의 발언이 가상화폐 관련 주가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이디 sooh****는 “몇 백조 원이 왔다 갔다 하는데 고위 공무원이 말 함부로 하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 외에 가상회폐 투자자들은 “서민 위하는 척 하지마세요.. 통제를 못하니 없애자는 것 아닙니까?(sukw****)”, “그럼 주식 선물 카지노 경마 복권 다 없애라(arle****)”, “왜 규제하는 거죠?? 자유롭게 투자할 권리가 있는 건데???(naeb****)”, “왜 자꾸 시대흐름에 역행하는 짓을(hbyc****)” 등의 의견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