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CES2018 첫 참여에 ‘물벼락’…부스 임시 폐쇄

변주영 기자
에디터 변주영 기자|
사진=Business Insider
구글이 라스베가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2018’에 설치한 부스가 폭우로 인해 물에 잠겼다고 미 언론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보도했다.

구글은 9일 오전 8시(현지시간)에 언론매체들을 위한 부스 미리보기 행사를 기획했지만, 부스가 폭우로 인해 침수되어 폐쇄 조치를 내려야만 했다.

현재 이 부스는 방수포로 덮여있는 상태이며, 직원들이 버킷을 사용해 부스 안에 가득 찬 물들을 퍼내는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사진=Business Insider
구글은 이번 CES2018에 처음으로 자체 부스를 설치하며 인공지능(AI) 음성 비서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를 전면에 내세웠다. 개막 첫날인 9일에는 LG, 레노바, 소니, 샤오미, 뱅앤올룹슨 등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할 것이라고 밝히며 AI 비서 시장 공략을 예고했다.

또한 라스베가스 시내에 운영 중인 트램과 버스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불러내는 명령어인 ‘헤이 구글’ 광고판을 부착하고, 컨벤션 센터 메인 주차장에도 대형 광고판을 세우는 등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CES 첫 부스 오픈에 자연재해로 인한 난관을 맞이한 구글 측은 “부스를 재정비한 후 10일 다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