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중국 재벌에게 90억 슈퍼카 받은 적 없다”

스포츠동아
에디터 스포츠동아|
걸그룹 티아라. 스포츠동아DB  
걸그룹 티아라가 중국 재벌 2세 왕쓰총에게 슈퍼카와 90억을 받았다는 루머에 대해 부인했다.

티아라 지연은 1월 8일 밤 SNS에 티아라 이름으로 낸 입장문을 통해 “중국과의 계약에서 멤버들이 슈퍼카를 선물 받았다는 내용과 90억 원에 대한 사실 확인을 위해 저희가 직접 웨이보를 통해 중국 왕쓰총 측(바나나컬쳐)으로부터 위와 같은 사실은 허위이고 전혀 근거 없다는 공식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자신들의 전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2월 28일 ‘티아라’(T-ARA)라는 그룹명을 상표로 출원한 것에 대한 입장도 내놓았다. 멤버들은 “앞으로도 티아라라는 이름으로 저희 네 명이 여러분들께 인사드릴 수 있고, 이 모든 것이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라는 것이 저희 공식 입장”이라고 했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