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희진-이보영 ‘전어 서비스’ 목격자 등장…“한 마리만 주문한 것”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왼쪽부터) 장희진, 이보영
배우 장희진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언급한 이보영의 '전어 서비스'가 하루 종일 이슈인 가운데, 당시 식당 직원의 지인이라는 이의 정황 설명이 등장했다.

한 누리꾼은 자신을 장희진과 이보영이 방문한 식당 직원의 지인이라고 소개하며 "그때 겨울이었는데 그 테이블에 목도리 칭칭 감고 모자 쓴 여자분(이제 보니 이보영인 것 같다고)이 전어 한 마리만 주문 가능하냐 해서 4마리가 기본이라고 안 된다고 하셨다고 한다. 주문받을 때 거기 연예인이 있는 줄 몰랐고 '내 딸 서영이'도 안 보셔서 나중에도 모르셨다고 한다. 근데 다른 이모(직원)가 저 사람 연예인 같다고 '내 딸 서영이' 선우(장희진) 아니냐고 해서 사장님한테 이야기하니 잘 봤다고 4마리 서비스 나갔다고 했다. 그때 그 테이블에서 한 20~30만 원 팔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장희진은 지난 7월 MBC '라디오스타'에서 이보영이 거제도에 있는 한 횟집에서 주인에게 전어 서비스를 부탁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주인이 이보영이 아닌 자신을 알아보고 전어 서비스를 줬다고 말했다.

만약 이 누리꾼의 말이 맞다면, 이보영은 인지도를 이용해 전어 서비스를 요구한 건 사실이 아니다. 8일 스타뉴스는 이보영의 소속사가 확인한 결과 이 누리꾼의 글이 당시 상황과 맞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이보영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모 예능프로그램에서 소속배우 이보영 씨와 친분이 있는 후배 배우가 출연하여 프로그램에서 재미를 더하려고 본의 아니게 사실과 다른 에피소드를 얘기하였고 그 내용은 화제가 되어 사실인양 일파만파 퍼져나갔다"며 " 그러한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장희진 소속사 럭키컴퍼니도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본의 아니게 방송 중 한 일화로 전한 부분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됐다. 더욱더 반성하고 앞으로는 말과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