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경 “42살에 겨우 아들 하나 낳았다…4.3kg 우량아”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2017-12-26 14:52
트로트가수 서주경이 늦둥이 아들을 언급했다.

서주경은 12월 2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마흔두살에 겨우 아들 하나 낳았다. 말도 못하게 컸다. 내년에 학교 들어가는 녀석이 초등학교 3, 4학년만 해졌다"고 밝혔다.

과거 서주경은 '아침마당'에 출연해 4.3kg으로 태어난 우량아 아들을 언급한 바 있다.

서주경은 "아들이 없었으면 이런 멋있고 아름답고 행복한 삶이 없었을 것 같다"며 "노래만 하고 살면 재밌고 행복하긴 하지만, 지루한 면도 있을 것이다. 아들은 가면 갈수록 또 다르니까 늙을 새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을 보신 분들이 그렇게 열심히 아기 키우고 부모 봉양하고 살 줄은 몰랐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