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생 스팸구이 정석(?)

도깨비뉴스
에디터 도깨비뉴스|
‘따뜻한 밥에 스팸 한 조각’. 광고 카피처럼 스팸은 남녀노소 좋아하는 대표 반찬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나 혼자 사는 자취생들에게 인기있는 반찬으로 손꼽힌다.

그런데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스팸에 관한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공감을 사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숟가락으로 스팸을 대충 자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보통 스팸을 통째로 꺼내 얇게 자르지만, 간편하게 먹으려는 자취생의 의지(?)가 담긴 사진이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스팸이 제각각인 모양으로 구워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침을 꼴깍 삼키면서 엄지를 치켜세웠다. “아 벌써 배고프다”, “오늘 저녁은 무조건 스팸이다”, “스팸은 어떻게 먹어도 맛있다” 등의 반응이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진골 자취생이 프라이팬에 구워 먹는 건 사치다. 그냥 퍼먹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