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효과’를 ‘효꽈’로 발음해도 됩니다

동아일보
에디터 동아일보|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효꽈(효과·效果)’ ‘관껀(관건·關鍵)’ ‘교꽈(교과·敎科)’의 된소리 발음이 표준 발음으로 새롭게 인정됐다.

국립국어원은 표준국어대사전 수정 내용 40건을 최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안간힘은 ‘안깐힘’ 말고도 ‘안간힘’이라고 읽어도 되고, 순이익은 ‘순니익’ 또는 ‘수니익’으로 읽어도 된다. ‘반값’은 ‘반갑’뿐 아니라 ‘반깝’으로 읽어도 되며, 성적을 나타내는 숫자 ‘점수(點數)’의 발음 역시 ‘점쑤’와 더불어 ‘점수’가 새로 인정됐다.

새로 사전에 오른 단어도 있다. ‘기다랗게 되다’라는 뜻의 ‘기다래지다’가 표준어로 이번에 인정됐고 접두사 ‘기(旣)’도 ‘그것이 이미 된’ ‘그것을 이미 한’이라는 뜻과 함께 표제어에 더해졌다. ‘기구축’ ‘기출석’과 같이 사용할 수 있다. ‘노랫말을 고치거나 다시 짓다’라는 뜻의 ‘개사(改詞)’도 사전에 등재됐다.

듣는 이를 부르는 말 ‘이보십시오’가 새로 사전에 오르면서 ‘이보세요’ ‘이보쇼’ ‘이보시게’ ‘이봐요’ 등도 함께 등재됐다.

미망인의 뜻풀이는 ‘아직 따라 죽지 못한 사람이란 뜻으로, 남편이 죽고 홀로 남은 여자를 이르는 말’에서 ‘남편을 여읜 여자’로 바뀌었다. “아직 따라 죽지 못한 사람이라는 뜻으로, 미망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실례가 된다”는 각주가 달렸다.

널리 쓰이지만 아직 뜻풀이가 없던 말도 뜻이 추가됐다. ‘줄’ ‘줄을 대다’는 말에는 “자신에게 이익이 될 만한 사람과 관계를 맺다”라는 풀이가 더해졌다. “관리자에게 줄을 대어 승진을 하던 시대는 지났다”는 예시 문장도 실렸다.

‘올라오다’라는 단어에는 “컴퓨터 통신망이나 인터넷 게시판 따위에 글이 게시되다”라는 풀이가 추가됐고, ‘잎’에는 ‘꽃잎을 달리 이르는 말’이라는 뜻이 추가됐다.

‘잘생기다’ ‘못생기다’ ‘잘나다’ ‘못나다’ ‘낡다’ 등은 형용사에서 동사로 품사가 수정됐다. ‘잘생겼다’ 등이 과거가 아니라 현재 상태의 의미를 드러내기 때문이라고 국립국어원은 설명했다. ‘빠지다’ ‘생기다’ ‘터지다’도 보조 형용사에서 보조 동사가 됐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