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男의원, 의회 연설 중 동성 파트너에 청혼

동아일보
에디터 동아일보|
사진=호주 의회 트위터(@AboutTheHouse)
동성애자인 호주의 한 연방 하원의원이 의회 연설에서 자신과 9년간 사귄 파트너에게 청혼해 국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주인공은 호주 보수 정당이며 여당인 자유당 소속의 팀 윌슨 의원(37). 그는 4일 연방 하원에서 동성 결혼 합법화 법안이 공식적으로 제출된 직후 연설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윌슨 의원은 “나는 첫 연설에서(지난해 의회 첫 연설을 의미) 우리의 왼손에 끼워진 반지로 우리 관계를 규정했고, 이는 우리가 물어볼 수 없었던 질문에 대한 대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단 한 가지 해야 할 게 남았다. 라이언 패트릭 볼저(파트너) 나와 결혼해 주겠습니까”라고 물었다.

사진=The Telegraph
방청석에 앉아 있던 볼저(33)는 “예”라고 대답했고, 의석과 방청석에서는 축하 박수가 나왔다. 롭 미첼 하원 부의장도 “축하한다”고 밝히며 윌슨 의원과 볼저의 대화를 회의 공식 기록으로 남기라고 지시했다.

호주에서는 동성 결혼 합법화 찬반 여부를 묻는 우편 투표 결과 62%가 찬성했다. 지난달 29일 연방 상원에서도 관련 법안이 통과됐다. 그러나 맬컴 턴불 총리를 비롯한 일부 의원들이 일부 수정 필요성을 제기한 상태다. 호주 의회는 동성 결혼 법안과 관련된 수정 작업을 진행한 뒤 크리스마스(25일) 전에 합법화를 이뤄낼 예정이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