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라서 행복한” 개와 고양이, 그들의 서사

최현정 기자
에디터 최현정 기자|
개와 고양이는 상극이라고 하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닙니다. 주인과 함께 도보여행 하러 다니는 의좋은 개와 고양이가 화제입니다. 커다란 개는 고양이를 등에 태우기도 하고, 머리에 이고 다닙니다.

신시야 베넷(Cynthia Bennett)와 그의 남자 친구는 2014년 강아지 입양 행사에서 골든 리트리버 잡종개 헨리(Henry)를 입양했습니다. 당시 겨우 3개월 된 강아지였지만, 헨리는 다른 순종 강아지보다 5배나 컸습니다. 신시아가 헨리에게 다가가자 헨리는 그녀의 무릎에 웅크리고 배를 보이며 애교를 보였습니다. 그때 신시아는 자신의 가족이 될 것을 알았습니다. 긴 다리를 한 녀석은 늑대나 허스키처럼 강인해 보였습니다.

주말이면 미국 콜로라도에서 등산하며 즐기는 베넷과 남자친구는 헨리도 여행에 데려가기로 했습니다. 헨리는 산양처럼 가파르고 거친 산을 신이 난 듯 뛰어올라갔습니다. 녀석도 주인을 닮아 등산을 즐겼습니다. 

PREVNEXT
1/13
그런데 몇 달 전 베넷과 남자친구는 가족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거리에서 구조된 새끼 고양이를 데려온 것인데요. 5개월 동안 보호소를 들락거린 후 발루(Baloo)라는 샴 고양이 새끼를 발견했죠. 귀여운 발루는 헨리와 사랑에 빠졌습니다. 둘은 함께 놀고 잘 때도 껴안고 잤습니다.

발루 역시 도보여행을 좋아했습니다. 베넷은 “그들은 정말로 그걸 좋아합니다. 정말로 밖에 나가길 원해요. 내가 헨리의 가죽 끈을 만지면 발루가 문 앞에서 소리를 질러요”라고 말했습니다.  

Baloo's first trip to the Great Sand Dunes!

Henry + Baloo 👋🏼(@henrythecoloradodog)님의 공유 게시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