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의 금요일, 왜 불길한 날일까?…유래 보니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오늘이 13일의 금요일인 가운데 '13일의 금요일'의 유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기독교에서는 13일의 금요일을 불길한 날로 꼽는다. 그 이유는 골고다 언덕에서 예수가 죽은 날이 금요일이기 때문이다.

또 예수님과 12제자를 합해 13명이 모인 곳에서 유다의 배반이 일어났기 때문에 13이라는 숫자에는 배반과 불행이 담겨 있다고 믿는다.

일각에선 13은 서양에서 불길한 수로 여겨졌으며 후대에 그리스도교적 의미를 덧붙인 것이라는 설도 있다.

또 노르웨이 신화에서는 12명의 신이 초대된 신들의 잔치에 불청객인 13번째 손님이 등장했는데 이 손님이 바로 악의 신 로키였다.

이 외에도 과거 13일의 금요일에 영국의 해군이 HMS 프라이데이 호를 출항시켰다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는 소문도 전해졌다.

1898년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한 사업가가 자신을 포함한 13명과 함께 13일의 금요일에 저녁식사를 한 뒤 살해된 사건에서 비롯됐다는 얘기도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