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학, 친구 딸 왜 살해?…“부인 죽고 소아성애 성향 증폭 가능성”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범행 동기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는 가운데, 범죄심리전문가들은 이 씨의 ‘소아성애 성적 취향’과 ‘부인의 죽음’이 범행 동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2일 뉴스1에 따르면, 프로파일러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 씨의 범행동기에 대해 “성(性)과 연관된 일탈적 요구가 가장 설득력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씨의 휴대전화에서는 불특정 다수의 남녀가 나오는 음란 동영상이 발견돼 이 씨가 성매매를 알선하고 이를 몰래 촬영했을 가능성이 있다. 특히 영상에는 지난달 투신자살한 아내 최모 씨(32)의 성관계 모습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씨가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린 글 등도 성매매 알선 의혹에 무게를 실었으며, 그의 자택에서는 성인용품도 다수 발견됐다.

이 교수는 이 씨의 아내가 10대일 때 아이를 낳은 점, 이 씨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14~20세 사이의 어린 여성에 대한 성적 관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점 등을 지적하며 이 씨에게 소아성애 성향이 있었을 거라고 분석한 뒤 “최근에 그런 선호가 심화된 것은 아내의 죽음과 연관될 수 있다”고 말했다.

프로파일러 출신 배상훈 서울디지털대 경찰학과 교수도 아내의 죽음이 범행 동기가 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 씨가 부인의 죽음을 수사했던 경찰에 적개심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 때문에 이 씨의 소아성애 성향이 증폭돼 범죄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이 씨가 평소 성인 마사지숍 등을 운영하며 성적 만족을 느껴왔는데 부인의 죽음으로 (성적 욕구가) 촉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

배 교수는 “부인의 성적 학대 정황도 있듯 이 씨가 부인을 정상적인 애정없이 (성적) 도구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성도착 외에는 별다른 살인 동기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웅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는 이 씨가 수면 상태에 있던 피해자를 상대로 영상촬영 같은 행위를 하다, 변수가 생겨 살해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성행위 관련 촬영을 인터넷에 올려 성적 욕구를 채우는 동시에 이익을 얻으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지속적으로 돈을 확보하기 위해 (영상으로) 불행을 조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씨의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딸 이모 양(14)에 대해서는 ‘아동학대 피해자’일 가능성이 크다고 입을 모았다.

이수정 교수는 이 양에 대해 “아버지가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꼭두각시였다면 공범이란 표현이 맞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배상훈 교수는 “(이 양은) 희귀병을 함께 앓는 아빠에게 정신적으로 종속된 상태”라면서도 “물론 그렇다고 해서 범행의 책임으로부터는 벗어날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