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보람 같은 건 없어도 돼”…85세 할머니 치어리더의 행복

박예슬 기자
에디터 박예슬 기자|
사진=페이스북
“삶의 보람 같은 게 없어도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일본 가나가와 현에 사는 85세 여성 다키노 후미에 씨는 매주 월요일 체육관으로 향해 치어리더 팀원들과 함께 연습을 한다. 그는 63세 때 치어리더 댄스팀을 꾸린 뒤 지금까지 80대 고령에도 치어리더로 활동하고 있다.

10일 일본매체 위드뉴스에 따르면, 다키노 씨가 속한 치어리더 댄스팀 ‘재팬 퐁퐁’의 가입 자격은 55세 이상이다. 연습을 쉬는 날은 설날 등 주요 공휴일 정도다. 팀원들의 출석률은 매번 90%를 웃돈다. 한 번이라도 연습을 빠지면 다음 진도를 따라가기 힘들기 때문이다. 22년 전 5명이던 팀원 수는 현재 28명이 됐다. 평균 연령은 70세 이상이며, 다키노 씨는 이 중에서도 최고령이다.

히로시마 현 출신인 다키노 씨는 젊었을 적 대학 졸업 뒤 1년 간 미국 유학을 마치고 돌아왔다. 25세에 결혼해 1남 1녀를 얻었지만 결혼 생활은 행복하지만은 않았다. 그는 52세 때 “이대로는 내 인생에 후회가 남겠다”고 생각했다. 이듬해인 1996년 그는 다시 미국으로 떠나 노인학을 공부했다. 귀국 뒤 치어리더 댄스팀을 꾸렸다.

지난 7월에는 지금까지 자신의 삶과 생각을 담은 자서전 ‘85세 치어리더’를 출간했다. 그는 이 책에서 자신의 건강 비결에 대해 “타고난 유전자 때문”이라고 간단하게 답한다.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조언도 눈에 띈다. ‘결단력’에 대해 말하면서 “딱 좋은 타이밍이라는 건 원래 잘 오지 않는다”고 한다. 인간관계에 대해서는 “나는 나고 당신은 당신이다. 다른 사람의 마음이나 생활에 함부로 들어가려 하지 말라”고 전한다.

사진=‘85살 치어리더’ 표지 
다키노 씨는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시도해서 잘 됐던 것은 모두 우연”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전해서 안 됐을 때, ‘아, 그래?’하고 단념한 적도 몇 번 있어요. 관심이 생긴 것은 일단 행동으로 옮깁니다. 그 때는 열심히 하지만 안 되면 거기까지. 결코 무리는 하지 않아요”라고 전했다.

다키노 씨는 ‘삶의 보람’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털어놨다. 그는 “삶의 보람 같은 건 필요 없다. 보람이 없어도 살아갈 수 있다”고 말한다.

다키노 씨는 “예전에 TV 인터뷰를 했을 때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좀 기분이 나빴던 적이 있었어요. 그런 말(삶의 보람)은 외국에는 있지도 않고, 말하지도 않아요. 보람 같은 게 없어도 사람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 아닐까요”라고 전했다. 모든 사람이 ‘삶의 보람’을 갖고 살아가는 것은 아니다. 이에 얽매이고 고민하기보다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며 행복하게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인생을 다시 살 수 있다면 몇 살로 돌아가고 싶나’라는 질문에 다키노 씨는 이렇게 대답했다.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 같은 일은 다시 하고 싶지 않아요. 그렇다고 해서 지금까지의 인생을 부정하는 건 아니에요. 분명 몇 살 때로 돌아가도 힘껏 버티는 식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그러니까 돌아가고 싶지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