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어선 싹쓸이에… 오징어 강원도 어획량 6년새 반토막

동아일보
에디터 동아일보|
자료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올해 오징어의 어획량이 줄어든 원인 중 하나는 중국 어선의 싹쓸이 조업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오징어는 올여름 공급 감소에 따른 가격 급등으로 ‘금(金)징어’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10월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현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해양수산개발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년 1만6000t에 이르렀던 강원도의 오징어 어획량은 지난해 8000t으로 반 토막이 났다. 해양수산개발원 측은 오징어 어획량 감소로 어민들과 유통업계 등의 피해를 합치면 피해 규모가 연간 629억∼1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동해안 오징어 어획량이 감소한 것은 중국 어선이 북한 수역에서 조업했기 때문이라는 게 개발원 측의 추정이다. 오징어는 회유성 어종으로 평소 북한 수역에 살다가 6∼11월에 동해안으로 내려오는데 이 시기에 중국 어선이 북쪽에서 대규모로 조업한다는 것이다.

중국은 2004년 북한과 입어조약을 체결한 뒤 꾸준히 조업 규모를 늘렸다. 동해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2004년 144척이었던 북한 수역 조업 중국 어선은 2014년 1904척으로 13배로 늘었다. 중국 쌍끌이어선의 피해도 크다. 중국 쌍끌이어선은 평소 북한 수역에서 조업을 하다 날씨가 악화되면 울릉도 연안으로 긴급 피항한다. 이 기간에 울릉도 해역에서도 쌍끌이조업을 일삼고 있다. 2012년 2척에 불과했던 중국 어선의 긴급 피항 횟수는 지난해 819척까지 늘어났다.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