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 줄까 말까’ 철없는 운전자, 톨게이트 직원과 신경전

이예리 기자
에디터 이예리 기자|
철없는 운전자가 톨게이트 직원과 신경전을 벌이는 영상이 중국에서 화제입니다. 이 영상은 9월22일 중국 푸젠성 난핑 시 톨게이트에서 촬영됐습니다.

운전자는 한 손으로 영상을 찍으며 남은 한 손으로 톨게이트 직원에게 표를 건넸습니다. 부스 안에 앉아있는 직원은 손을 쭉 뻗었지만 운전자는 일부러 약 올리듯 팔을 완전히 뻗지 않고 직원이 자기 쪽으로 더 다가오게 하려 유도했습니다.

그러나 직원은 운전자의 장난에 넘어가지 않고 처음 손 뻗은 자세를 유지했습니다. 심지어 ‘네 장난 쯤은 아무것도 아니야’라는 듯 고개조차 돌리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약 30초간 꼼짝 않고 대치했고, 더 이상 시간을 끌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직원은 창문을 닫아버리고 어딘가로 전화를 걸어 상황을 전달했습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악질적으로 직원을 놀린 운전자를 “개념 없다”며 비난하는 한편 왜 직원이 고개조차 돌리지 않고 감정 없이 대응했는지 궁금해했습니다.

베이징 뉴스에 따르면 이 직원은 그 동안 톨게이트 표를 가지고 장난치는 운전자들에게 반복적으로 시달려 왔다고 합니다. 표를 건네줄 듯 하다가 직원이 몸을 뻗으면 도로 가져가면서 낄낄대는 장난을 하도 많이 당하다 보니 마음의 문을 닫고 기계적으로 응대할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운전자에게는 그저 가벼운 장난이었겠지만 하루 종일 부스에 앉아 일하는 직원에게는 괴롭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던 것입니다. 자기만의 재미를 추구하려 타인을 괴롭게 만드는 일은 없어야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