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적폐청산 미명하에 퇴행적 시도…국익 해치고 성공 못할 것”

박예슬 기자
에디터 박예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은 9월 28일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성공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추석 인사를 전하며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글 서두에서 “요즈음 나라를 걱정하는 이들이 많다. 저도 그 중의 한 사람이다”라며 “수출기업이나 소상공인, 자영업자 할 것 없이 모두가 어렵고,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썼다.

이어 “북한의 핵 도발이 한계상황을 넘었다. 우리는 그것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 국제사회의 제재도 날로 강해지고 있다”며 “이 땅을 둘러싸고 긴장이 높아지면서 나라의 안위가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고 있다. 어느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평화를 바라거든 전쟁에 대비하라는 경구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이럴 때일수록 국민의 단합이 필요하다”며 “국민이 하나로 뭉치면 어느 누구도 감히 대한민국을 넘보지 못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올해 추석 인사가 무거워졌지만 그럴수록 모두 힘을 내자”며 “대한민국은 이 난관을 극복하고 중단 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 믿는다”며 글을 맺었다.